기본 콘텐츠로 건너뛰기

어려서 받은 상처가 자격지심을 만든 것 같네요..

어려서 받은 상처가 자격지심을 만든 것 같네요..
저도 어려서 부모님 이혼하시고 여러지역으로 이사다녀서 전학만 10번 넘게 했어요.
따돌림 당한적도, 놀림을 당한적도, 맞은적도 있는데요.
저는 부모님 이혼을 한번도 부끄럽게 생각한적은 없어요.
그분들만의 사정이 있는거니까, 속상하고 아프지만 이해 했고 글쓴이와는 다르게 저는 아빠랑도 살고, 엄마랑도 살고 몇번 왔다갔다 하다가 중학교 올라가면서 엄마랑 정착해서 살았습니다. 재혼하셨구요. 동생도 둘이나 생겼습니다.
제 주변사람들은 물론, 남편 또한 다 알고있어요. 단 한번도 숨긴적 없어요.
자랑도 아니지만, 굳이 애써 숨긴적 없습니다.
중학교때 부터 한번도 그런걸로 무시받은적 없었고, 눈치받은적 없었어요.
어렸을땐 그랬던거 같아요. 엄마가 없고, 아빠가 없는게 불쌍하고 놀림받고..
근데,, 커가면서 생각이 바뀐거같아요.
내가 잘못한게 아니고, 사람마다 각자의 사정이 있는거고,
나는 조금 다른 환경이였을 뿐이고 이상하고 나쁜게 아니에요..
든든한 할아버지, 걱정해주는 할머니, 따뜻한 작은어머니까지..
쓰니는 엄마 만큼이나 멋진 분들과 함께 하고있네요.
본인에게 자신감을 가지세요. 이렇게 많은 가족이 있는데 뭐가 걱정인가요?
그리고 남자 보는 눈을 좀 높이시는 좋을것같아요..
글쓴이의 상황을 흠이라고 생각하는 남자보단,
그럼에도 예쁘게 잘 자란 쓰니를 사랑하고 아껴주는 그런 남자를요.



dxer.kr/270
handsome.pe.kr/370
1339.or.kr/7
www.imtcedu.co.kr/2020/08/blog-post_37.html

댓글

이 블로그의 인기 게시물

청소나 빤짝빤짝 해놓으세요

로또를 맞았는지 쪽박을 맞았는지  tv나 소설을 많이봐서 현실과 가상세계를 구별못하는 아줌마인지 아니면 진실인지 현재 상황을 말해야 질문을 하죠 계속 댓글 다는 사람들 하대하듯이 다는데.. 님 썰 풀어놔서 배우고 싶은건 하나도 없을듯 싶네요 내일 비올것 같아 날씨도 후덥지근 한데.. 냉수 한사람 들이키시고 심심하면 집 청소나 빤짝빤짝 해놓으세요 남편이 좋아할겁니다.

창원 이혼변호사 무료상담

창원 이혼변호사 무료상담 이혼변호사 무료상담

생태관찰 대상으로 살 수는 없는 거잖아요

한국은 유구한 역사에 비해 굉장히 단순한 나라예요 민족도 단일하고 구성원들의 동질성이 굉장히 높죠 그래서 모두가 동일한 가치를 추구하고 그래서 더더욱 경쟁률이 심하지만 일상에서 가치가 충돌하는 일은 사실 별로 없는 나이브한 사회라고도 할 수 있어요 모두가 똑같기 때문에 순위가 바로 판별되지만 그만큼 또 고민의 질이나 종류가 엇비슷해요 그래서 순식간에 집단주의 전체주의로 갈 수 있는 위험성도 충분한 이유 같기도 하고요 그런데 다양한 문화와 전통 다양한 인종끼리 얽혀사는 사회는 누구나 자기 입장이 다르고 할 말이 있고 각 집단마다의 가치가 저마다 다르고 관습도 다르고 관습이 다르다는 건 사고의 방식이나 지향점도 다르다는 거라서 그만큼 현실의 문제들이 복잡다난하고 한가지로 말할 수 없는 거라 고민의 수준과 차원이 달라요 그런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서 더더욱 많은 사고를 필요로 하고요 우리도 계속 그런 방향으로 가고 있잖아요 어차피 인간은 지금보다 훨씬 더 인텔리젼트해질 수 밖에 없어요 인간으로 존재하고 살아가기 위해서 어쩔 수 없이 배워야 하는 거죠 뭐 인디안 보호구역에서 다른 인종들의 생태관찰 대상으로 살 수는 없는 거잖아요 <a href=" https://www.secretangel.co.kr/2020/09/blog-post.html ">개인워크아웃 신청자격 </a>          <p>        <a href=" https://www.secretangel.co.kr/2020/09/1.html ">도박빚 개인회생 1억 </a>      </h3></div><div class="item hentry" itemscope="" itemtype=" http://schema.org/BlogPosting " data-id="59122082639482899